불교 자료실

유네스코로고
대한불교조계종 제22교구 본사
천년고찰
두륜산
묻고답하기
종무행정
불교대학
템플스테이
三災不入之處 萬年不毁之地
전쟁을 비롯한 삼재가 미치지 못할 곳으로 만년동안 훼손되지 않는 땅
HOME > 불교만남의 장 > 불교 자료실

불교 자료실

[불자상식.예절]스님들의 명언(僧, 길위의 하루)

  • 지구별여행자
  • 2009-06-04 오전 2:29:03
  • 5,621
  • 메일

우리가 아주 좋은마음, 아주 환희로운 마음을 표현할 수 있는 모든것이 공양이다.

좋은마음으로 하는것은 공양 아닌것이 없다.
                                                                                                                                                             - 내원사 지공스님

 


세속의 욕심과 욕망과 그런 것을 다 떨쳐 버리고 그 청결하고 깨끗한 마음 또 공허한 마음을 가지고...

 

술을 먹으면서도 마음 한 번 바꿈으로서 그게 물이되고,

마음 한번 바꿈으로서 그게 바로 보약이 되고,

마음 한번 바꿈으로서 그것은 한량없는 감로가 될 수 있다.
                                                                                                                                                             - 수왕사 벽암스님

 

 

신심이 안 들어가 있으면 조화와 같다. 신심이 들어가있어야 생화일 것이다.

 

항상 스스로 보면 부족함 뿐이다.

나 스스로 나를 바라보면 그저 부족함 뿐이다.

항상 참회하며, 발원하며 깨달으며...

 

우리가 숨 쉬는 것만 생명력이 아니라 숨 쉬지 않는 생명력이 있다.

바위가 숨을 쉬지 않아도 바위가 가지고있는 기운, 기가 있다.

코로 숨을 쉬지 않아도 산천을 바라봄으로서 산천 생김새가 기가 다 있고...

수행인 뿐만 아니라 인생은 지극하게 살아야한다.
 

지극한 마음으로 보고, 지극한마음으로 듣고, 지극한 마음으로 행하고, 지극한 마음으로 행해야...
                                                                                                                                                             - 사명암 동원스님

 

 

꽃이 내가 피었다, 내가 졌다 이렇게는... 꽃 자체는 전혀 생각하는 바가 없다.
사람이 폈다고도 하고 꽃이 예쁘다고도 하고 버들이 푸르기도 하고 이렇게 얘기를 할뿐...
사람 눈에 그렇게 보일 뿐이다.

 

틀에 갇히지 마라, 수행도 일상적인 삶이다.
사람이 죽어서 슬프면 눈물이 나듯, 내가 나를향해 물어서 모르면 궁금하다.
그것을 물어가는 것이다.
자기 자신을 향해서 묻는것이 수행의 전제가 되어야 한다.
                                                                                                                                                             - 봉은사 명진스님

 

 

색, 향, 미가 일치가 되어아 한다.
내 마음이 평정심을 잃으면 그게 안된다.

발 없는 덕성의 향이 천리를 날아가서 사람을 불러들인다.
지금 이 공간이 갖는 향은 그 천리향이 아닐까...
                                                                                                                                                             - 일지암 무인스님

 

 

오늘 해가 저물었다고 가야할 길이 끝나는 것이 아니다.
않으나 서나 누웠을때나 걸을때에도 수행은 멈추지 않는 것이다.
목적이 아니라 과정이다.
산속에 홀로있던 세상속에 어울려 있던, 수행의 길은 끝이 없다.
                                                                                                                                                             - 쌍계사 선웅스님

 


 

지혜가 없다보니 사물을 바로 보고 판단할 수 있는 안목이 없고,
그래서 함부로 살다보니 진정한 행복을 찾지 못하고 산다.
나 자신이 확인하는 것을 통해 나라는 존재가 어느위치에 있다는 것을,
실제로 나 자신을 보고 확인을 함으로서 깨달음의 마음의 문이 열릴 수 있다.
                                                                                                                                                             - 학림사 대원스님

 

 

자기 자신을 등불삼고, 진리를 등불로 삼아야 한다.
다른것은 허상이다.
눈부신 봄날, 새로 피어난 꽃과 잎을 보면서 무슨 생각을 하는가?
봄날은 간다.

덧없이 지나간다.
새봄, 꽃과 잎들이 거룩한 침묵을 들어보라...
                                                                                                                                                             - 법정스님

주지 : 성해 법상 (性海 法祥) / 고유번호 : 415-82-06783 / 22dhs@naver.com
59047 전남 해남군 삼산면 대흥사길 400(구림리 799) 대한불교조계종 제22교구 본사 두륜산 대흥사(頭輪山 大興寺)
종무소 : 061) 534-5502~3 / 템플스테이 사무국 : 061)535-5775 / 팩스 : 061)535-5357
Copyright ⓒ Daeheungsa.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