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보문화재_성보문화재

유네스코로고
대한불교조계종 제22교구 본사
천년고찰
두륜산
묻고답하기
종무행정
불교대학
템플스테이
다선일미(茶禪一味)법희선열(法喜禪悅)
호국정신과 법희선열의 문화가 있는 대도량
HOME > 두륜산사 > 성보문화재 > 성보문화재

성보문화재_성보문화재

[보물]탑산사동종(塔山寺銅鍾)

종류
청동/범종
지정번호
보물 제88호
지정일
1963. 1. 21
수량
1개 높이 79cm, 입지름 43cm
시대
고려시대
소유/관리자
대흥사

탑산사 동종(塔山寺 銅鐘)

대흥사 성보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는 고려시대범종이다. 높이 79cm, 입지름 43cm이다. 본래 탑산사(塔山寺)에 있었던 종으로서, 일제강점기에 만일암(晩日庵)으로 옮겨졌다가 다시 현재의 위치로 옮겨져 보존되어 오고 있으며, 일명 대흥사 동종이라고 한다. 종의 상부 천판위에 부착되어 있는 용뉴(龍紐)는 정교하게 처리되어 매우 사실적이고 박력있는 용두(龍頭)를 갖추었고, 앞으로 힘있게 뻗은 왼편 발에는 여의주를 잡고 있는 등 매우 사실적으로 표현되어 있다.

 

바로 옆의 음통(音筒)은 표면을 상·중·하 3단으로 구분하여 당초무늬를 장식했다. 어깨부분에는 연판무늬를 촘촘히 세워 입체적으로 표현한 입화식(立花飾)이 장식되어 있어 고려 후기 동종의 특징을 잘 보여준다. 상대(上帶)와 하대(下帶)에는 위아래로 연주무늬를 돌리고 그 안에는 화려한 당초무늬를 장식했다.

 

상대 밑에 배치된 4개의 유곽(乳廓) 역시 안쪽에 당초무늬가 장식된 연주문대(連珠紋帶)가 돌려져 있고 9개의 유두(乳頭)가 솟아 있으며, 유곽 사이의 몸체 중간부분에는 4구의 보살상이 있다. 보살상은 각각 두광과 신광을 갖추고 연화대좌 위에 앉아 있는데, 형태를 이루는 선들이 부자연스럽게 연결되어 있어 세련되지 못한 조각수법을 보여준다.

 

4개의 당좌(撞座)는 유곽 밑으로 구연부 가까이에 있는데, 원형의 연주문대 안에 8엽 중판의 연화무늬가 장식되어 있다.  종의 몸체에는 주조 당시의 명문 '계사시월일탑산사화향도'(癸巳十月日塔山寺火香徒)와 추가된 명문 '만력이십년기해십이월일'(萬曆二十年己亥十二月日)이 있다.

 

이 명문만으로는 정확한 연대를 알 수 없지만 계사라는 간지명과 명문을 근거로 1233년(고종 20)에 주조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 동종은 신라종의 형식을 계승한 중형(中型)의 종으로, 문양의 조식방법이나 양식수법이 매우 섬세하고 고조(古調)를 잃지 않은 고려시대 대표적인 종으로 특히 종신에 있는 '계사(癸巳)'에 관해서는 여러가지 해석이 내려지고 있으며, 타종할 수 있도록 종각에 걸려있지 않고 나무로 된 받침 위에 놓여 있다.

주지 : 월우(月佑)스님 / 고유번호 : 415-82-06783 /daedunsa@hanmail.net
59047 전남 해남군 삼산면 대흥사길 400(구림리 799) 대한불교조계종 제22교구 본사 두륜산 대흥사(頭輪山 大興寺)
종무소 : 061) 534-5502~3 / 템플스테이 사무국 : 061)535-5775 / 팩스 : 061)535-5357
Copyright ⓒ Daeheungsa.co.kr All rights reserved.